경리단길 투어의 핵심 키워드는 크래프트 비어와 장진우 거리 그리고 글로벌한 이국적 맛집이다. 하나를 덧붙이자면 근사한 카페 <그레트 힐란>이나 <Everything But the Hero>(일명 조인성 카페)에서 즐기는 작은 호사다. 시래기 맛집 <시래옥>이나 스테이크 전문점 <스테끼>에서의 호젓한 식사를 끼워넣고 싶은 분도 있을 것이다. 어쨌든 경리단길은 핫한 지역이다. 연예인 부동산 고수 길용우 씨가 건물을 사들였다는 뉴스가 하나의 반증이 되겠다. 나에게 경리단길은 무엇보다 대한민국 로컬 문화의 중심지로 다가온다.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