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막스 리히터의 <사계 : 봄>을 듣고

 

대지가 호흡한다

하늘이 열리고

따사로운 기운이

선녀처럼 내려온다

 

봄이

자연을 등에 업고 

다가온다

달팽이처럼

 

산골짜기에는 시냇물

졸졸

남녁에서 날아든 새들

찍찍

 

봄이 들린다

초목들의 미소

파스텔톤 세상

봄이 보인다

 

잎을 틔운 새싹이

방긋

마음 속 얼음은

사르르

 

플로라 여신의

지휘에 맞춰

꽃이 피어나고

나비가 훨훨

 

 

 

'™ My Story > 나름대로 예술만끽'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분 좋은 날 재즈 한 곡  (0) 2016.03.28
[굿모닝송] 혼자 사는 세상  (2) 2016.03.23
봄이 들린다  (0) 2016.03.15
진정성은 어떻게 드러나는가  (0) 2015.06.06
너무나 인간적인 허삼관  (0) 2015.01.15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0) 2015.01.04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