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두 손 안에 붙잡아 두었는데

속절없이 빠져나간 한 줌의 모래

 

새해 계획, 다시 수립할 필요 없이

뚝딱 복사(Ctrl+V)하는 언짢은 놀이

 

모임

만나면 정교해지는 기하학적 필연이거나

만나도 허전한 우연을 쫓는 기이함이거나

 

은인

막차가 떠났나, 새벽녘 을지로의 물음을

하나 둘 챙겨 올리는 진짜 막차의 휴머니즘

 

나이

한 주 한 주 꾸준하더니 시나브로 550회

<무한도전>을 보던 이의 탄식, 언제 이렇게…

 

꿈, 빈둥거리고 기웃거리다 꺼뜨렸던

12월이면 밝아지는 마음속 불빛

 

희망

우리의 열망이 곧 우리의 가능성이라는 어느

시인의 말에 주억거리는, 회의를 머금은 전율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