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세상의 모든 미덕을

자기 수준에서 이해하고 체험합니다.

 

'얄팍한 관계'만 맛본 이들도 우정을 알고 체험했다고 말하지만 '지상 최고의 친밀함'을 맛본 이들 역시 우정을 알고 체험했다고 말합니다. 표현은 같아도 실상은 다릅니다. 얄팍함이든 절친함이든 우정이라는 단어로 표현되었지만 둘은 서로 다른 관계라 할 만큼 상호 교감이나 신뢰의 정도에서 차이가 크니까요. 교양인과 초등학생이 같은 모국어를 사용하더라도 서로 다른 언어생활을 영위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우정, 정직, 용기, 감사… 이러한 미덕들을 처음 듣는 사람은 없죠. 자주 들었고 얼마간은 실현하면서 살았을 겁니다. 그래서 이 미덕들을 '안다'고 생각합니다. 얼마나 아는지, 어떤 수준으로 경험했는지는 캐묻지 않은 채로 잘 알고 있다고 착각하기도 하죠. 하나의 미덕을 모른다는 사실은 큰 문제는 아닙니다. 자신이 모르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이중의 무지) 상태야말로 문제입니다. 이것이 세상이 미덕이 드문 이유입니다. 알지 못하는 것을 실현하기란 어려우니까요.

 

우리는 ‘깊은 미덕’을 만났는데도 자신이 체험한 ‘얕은 수준’의 잣대에서 바라봅니다. 때로는 서둘러 판단하고 맙니다. “이건 나도 잘 알아.” 또는 “이건 새로운 건 아닌데!” 라고 말합니다. 아쉬운 반응입니다. 지금껏 알지 못한 경지를 체험할 기회를 놓친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지성을 닦거나 지혜에 다가서는 길은 새로운 단어를 발견하려는 정열이 아니라 이미 알고 있는 미덕들을 새로운 차원에서 인식하고 진득하게 체험하는 여정일 겁니다. 오늘 나는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무엇을 아는가, 무엇을 알고 싶은가?’ 라고.

어떤 것보다 먼저 사랑과 우정을 새롭게 알기를,

그리고 감사를 더욱 잘 알기를 기도하면서.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