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실현의 과정에서 만나게 되는 단어들이 있다.
용기, 성실, 용서, 친밀, 창조, 그리고 자유.
어떤 일을 하든 이런 단어들을 가슴에 품을 수 있다면,
나아가 손발을 통해 실천할 수 있다면 더욱 만족스러운 삶을 영위하게 될 것이다.
효과적인 자기경영은 남들이 모르는 비법을 쫓는 것이 아니라,
영속적인 가치를 지닌 이런 단어들의 의미를 재발견하는 것이다. 
저 단어들이 가진 폭발적인 영향력을 경험한 이들은
재발견해야 할 단어라는 말에 동의할 것이다.

용기는 두려움이 사라진 상태가 아니다. 두려움 너머의 무언가를 보고 전진하는 것이다.
용기는 내면의 잠재력이 처음으로 나타나기 시작하는 에너지 수준이다. 
용기를 발휘되기 이전에는 누구도 자신의 잠재력을 가늠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자기경영에서 용기가 가지는 가치는 절대 무시할 수 없다.
용기를 내어 안전지대를 벗어나 모험지대를 거닐 줄 모른다면
자기 확장도, 자신에 대한 새로운 발견도 없을 것이다.
발전을 가로막는 장애 중 하나는 현실을 외면하는 것이다.
외면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현실 직시가 두렵기 때문에 외면한다. 
바로 이런 사람들에게 필요한 것이 용기다.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받아들일 용기.
새로운 곳으로의 모험을 즐기는 용기.
나는 늘 강조한다. 모험과 위험은 다르다고.

성실은 용기 이후에 나타나는 여러 가지 장애물을 뛰어넘는 능력이다.  
자기실현의 과정에서 필요하다고 말한 성실을
반듯한 이미지의 사람이 되라는 뜻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성실은 분명 착실한 사람에게 어울리는 듯한 도덕적 단어다.
도덕적인 사람이 되는 것은 좋지만,
그것 때문에 자기다움을 눌러서는 안 된다.
성실은 종종 찾아드는 생각을 붙잡아 행동으로 옮기는 지속적인 실천을 말한다. 
'이걸 내가 하면 참 잘 할텐데..' 혹은 '나도 저 일을 한 번 해 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 성실하게 실천해 보며 생각이 옳았는지를 검증해 보아야 한다.  
용기가 행동으로 옮길 전환의 힘이라면
성실은 생각과 행동을 계속 이어가는 지속의 힘이다.

진부한 단어, 성실을 꼽은 까닭은 자기 발견의 과정에서도
자기 실현의 과정에서도 성실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누구에게나 재능이 있지만, 누구나 성실하지 않기 때문에
자신의 강점을 발견하지 못한다. 
성실의 이미지를 착실함으로 생각하지 말라는 것을 기억하자.
성실은 자신을 발견하고 계발하기 위한 하나의 아이디어를
끝까지 실험해 보는 실험 정신에 가까운 것이다.
이것을 실험 정신이라 표현하지 않고, 성실이라 말한 것은
화학 실험실에서와 달리 자기경영에서의 실험 결과는
하나의 사건이 아니라, 지속적인 행동을 통해 얻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용서는 에너지와 시간을 현재에 쏟아붓는 지혜요, 기술이다.
기술이라 한 것은 누구나 습득할 수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지혜라고 한 것은 용서가 인생과 사람 사귐에 대한 깨달음이요
여러 가지 인생의 묵은 문제들을 정확하게 처리하는 정신적 능력이기 때문이다.
가장 먼저 용서해야 할 것은 자기 자신이다.
'내가 조금 더 지혜로웠더라면...' '조금 더 강했더라면...' 이라는 생각으로
스스로에게 화를 내거나 자책했다면, 이제 멈추고 용서해야 한다.
또한 다른 사람을 용서해야 한다. 용서는 과거에 매인 자신을
온전히 현재에 머물며 살아갈 수 있는 자유인이 되게 한다. 
자기 자신을 치유하기 위해 필요한 것, 자유인이 되게 하는 것, 그것이 용서다.
용서는 인생의 어느 순간에만 필요한 것이 아니다. 
다른 가치와 마찬가지로 평생 동안 지니고 다녀야 할 인생살이의 핵심 지혜다.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컨설턴트 (자기경영전문가) hslee@eklc.co.kr

'™ My Story > 거북이의 자기경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찰스 핸디의 교훈  (8) 2010.03.10
심사숙고, 항상 효과적인가?  (0) 2010.03.09
자기경영 키워드 (1)  (2) 2010.03.03
포트폴리오 하루 경영  (2) 2010.03.03
홀로 있음에 대한 변명  (0) 2010.03.02
성품의 중요성  (0) 2010.02.26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