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들어, 독서에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습니다. 영혼이 허기져 하고 있음이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 제가 정신의 둔감함을 감지할 수 있는 영적 감각을 가졌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저 독서하는 시간이 줄었다는 뜻이고(이건 플래너를 보면 금방 알 수 있지요), 지적 충만함이 사라졌고(이건 생각과 글이 날카롭지 못함에서 알 수 있고), 정신이 조금 예민해졌다는 말이지요(이건 신경질적인 모습이 나주 나타남에서 알 수 있습니다).

독서량이 늘어난 결정적인 이유는 이틀간의 휴가가 주어졌기 때문입니다. 가용 시간이 늘어났다는 이것이야말로 진짜 이유일 것입니다. 앞서 말한 세 가지의 원인 분석은 보기 좋은 말을 갖다 붙여 놓은 것일지도 모릅니다.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처럼, 우리는 이성적인 동물이어서 무척 편리합니다. 의도적인 목적 없이 시작한 일이라고 해도, "우리가 하고 싶은 일에 대해 그럴듯한 이유를 만들어 내거나 찾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것은 자기합리화에 능한 사람들을 비꼬는 말투입니다.  

요즘 저는 (수입이 줄어들더라도) 회사에서 보내는 시간을 줄여 보려고 동료들과 의논 중입니다. 동료들은 전적으로 저의 의견을 존중해 주겠다면서 며칠 동안의 생각할 시간을 주더군요. (멋진 그들입니다~!) 하지만, 저는 무엇이 지금의 상황에서 더 좋은 선택인지 몰라 갈등하고 있습니다. 저는 소원과 욕심, 다시 말해 편안한 일상을 바라는 나의 소원과 명예와 돈을 얻을 수 있다는 욕심 사이에서 결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과정을 들여다보니, 합리적인 생각 후에 어떤 길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제 의견이 자연스럽게 형성되고 나면, 저는 그 의견에 맞추거나 보완하기 위해 그럴듯한 이유를 끌어오는 것은 아닌지 의심되더군요.

어쨌거나, 제가 좋아하는 일에 풍덩 빠져 시간을 보냈던 오늘은 제게 참 좋은 날입니다. 오늘 저는 마이클 더다의 『북 by 북』을 첫 장부터 150페이지까지 읽었습니다. 구입하여 듬성듬성 읽던 것을 지금에서야 제대로 읽기 시작한 겁니다. 참! 독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었던 또 하나의 이유가 떠올랐습니다. 이 책이 나의 입맛에 딱(!) 맞았다는 사실입니다. 제게는 흡입력이 매우 강한 책입니다. 오늘 하루동안 4시간 30분의 시간을 투자하여 읽은 것 같네요. 저는 책을 느리게 읽는 편이랍니다.

『북 by 북』은 주제별로 목차를 정하여, 주제마다 책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삶, 배우, 일과 여가, 사랑, 가정 등의 주제마다, 좋은 책을 추천하기도 하고, 저자가 좋은 책을 읽어오며 가려 뽑은 좋은 문장들을 담았습니다. 저자의 통찰과 지혜까지 곁들어져서 주제별 추천도서와 주제별 생각꺼리를 동시에 얻을 수 있습니다. 마이클 더다는 미국의 다치바나 다카시라 불릴 만한 탁월한 독서가입니다. 퓰리처 상 수상이라는 타이틀에 독서력만큼은 전혀 무색하지 않습니다. 주제마다 읽을 만한 책들, 특히 고전에 대한 지식은 독자를 흥분케 하거나(읽고 싶은 비명을 지르기에), 압도합니다(와, 제목도 모르는 이 많은 책들이라니, 라고 놀라기에).

오늘 낮에는 약속이 있어서 놀다가, 저녁 먹은 이후부터 11시까지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지하철역에 앉아서 90분 동안 책을 읽었습니다. 조사하고 싶은 대목, 읽어야지 하고 마음먹은 책들, 기억하고 싶은 인용문 등을 체크해 가며 열심히 읽었습니다. 처음 알게 된 책들이 무지 많았지만, 나의 무지에 압도당하기 보다는 무지한 사실이 참으로 반가웠습니다. 만약, 부끄러워해야 한다면, 무지를 부끄러워하지는 않으렵니다. 정확하지 못한 지식을 부끄러워할 것입니다. 저는 이 책을 읽으면서 제 독서 리스트를 다듬게 되었고, 공부할 꺼리들을 한아름 얻었습니다.

실제로 공부로 이어갈 수 있느냐는 질문은 제게 곧 시간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관건입니다.  독서가 나를 이리도 즐겁게 하고 충만하게 하니, 우선순위를 부여하여 하루가 시작되면 다른 일에 앞서 책을 손에 잡아야겠습니다. 소중한 것을 미루면 마음의 평화가 깨지기 시작하니까요. 요즘 제가 읽고 있는 책은 『북 by 북』, 『공산당 선언』,『CEO 인문학』(이 책은 수개월 동안 읽고 있네요)인데, 10월 말까지 다 읽고 독서리뷰를 하나씩 써야겠습니다. 11월에는 마이클 더다가 안겨 준 달콤한 독서 리스트를 따라가고 싶지만, 읽어야 하는 책들이 나를 기다리고 있네요. 『오빠가 돌아왔다』, 『한국의 1인 주식회사』,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사람풍경』, 『오른쪽 두뇌로 그림 그리기』 등입니다. 독서모임, 개인컨설팅, 집필 작업 등을 위해 읽어야 하는 책들이지요.

아! 또 마음이 앞서갑니다. 저는 어쩔 수 없는 몽상가요, 허풍쟁이네요. 허허.
아주 가끔씩 실천이 뒤따를 때에는 꿈꾸는 자이기도 하구요. 하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빌리 2010.10.21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일매일 발생하는 상황을 해석해 내는 능력을 책으로부터 배우고 싶어 책을 읽으려고 하지만,) 미리 준비되어 있지도, 무얼 먼저 읽어야 할지도 모르는 요즘. 그러나 사고 싶은 책이 많은 요즘. 주문할 새책들의 가격은 부담이 되니 지나가는 길가에 있는 헌책방에 들려 사고싶었던 책이나 그와 비슷한 책들을 사는 요즘입니다. 그냥 모으기 바쁩니다. 독서리스트라는건 없고 그냥 손가는 대로 읽습니다. 뭐든 책들속에는 참 멋진 문구들이 많습니다. 그 문장들을 더욱 듬뿍 만나고 싶은 욕심으로 책을 모으고, 새 책들은 리스트로만 등록하고 언젠가 한번에 다 주문할 날 만을 위해 저축하고 있습니다. ~ㅎㅎ 희석님의 독서리뷰들을 따라가며 같이 만날 날을 VD 하겠습니다. 그럼 R이 된다고 해서리~^^*

    • 보보 2010.10.23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돈은 좋은 것이고, 귀한 것입니다. 좋아서 귀한 것이니 귀해서 좋은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이왕이면 좋은 선택을 위해서 쓸 수 있으면 현명하지요. 말씀하신 삶을 읽어내는 능력에 도움이 되는 책이라면,
      다음의 책들을 우선 읽으시기를 권합니다.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인생수업』
      - 스캇 펙 『아직도 가야 할 길』
      - 공자 『논어』와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 조셉 캠벨의 『신화와 인생』
      - 괴테의 『파우스트』

      아래로 내려갈수록 어려운 책인 것 같네요. ^^ 그리고 무엇보다 매일 일기쓰기를 권합니다. '매일매일 발생하는 상황을 해석해 내는 능력을 책으로부터 배우고' 싶으시다면 말이지요.

  2. 김재철 2010.10.22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의 글을 읽는 것만으로도
    무료로 소중한 강의를 듣고 있어 죄송한 기분이 듭니다.
    바쁜 일정 속에서 이렇게 정리하시는 것이 쉽지 않을듯 싶은데
    대단하시네요..
    항상 감사의 마음으로 읽고 있습니다.

    • 보보 2010.10.23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재철님의 댓글로 인해 인정받는 것의 달콤함을 맛보게 되네요.
      잠깐의 열정을 꾸준한 근성으로 이어가겠습니다.
      즐거운 부담감으로 오늘도 열심히 포스팅하겠습니다.

  3. 김재철 2010.10.22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서에도 단계가 있다는 내용을 책에서 보았습니다.
    많은 독서량을 가진 사람이 한 이야기라서 공감이 갔습니다.
    그럼 난 어느 단계인가? ㅋㅋ 총 3단계 과정에서 아직 1단계에 머물러 있네요.
    그런데 2단계로 넘어가는 고민을 하고 있는 자신을 보게될때
    독서에도 변화의 단계가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선생님은 최종 3단계이시네요.
    더 넓은 범위로 확장을 해 나가시는 모습이 많이 느껴집니다.
    덩달아 제가 넓어지는 느낌이 드는것은 왜 일까요?
    아마도 미지의 것을 인식하게되고, 기존의 것들이 조금씩이라도 정리되는
    황홀감을 느끼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 보보 2010.10.23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찬의 말씀에 기분이 좋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네요.
      더욱 성실한 학습자, 치열한 행동가가 되겠습니다. 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