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분명히 아주 정성스런 마음으로 그녀를 떠나보냈습니다. 류시화 시인의 이별에 대한 조언을 충실히 따르느라 무던히도 애를 썼지요. 맛있는 요리법을 배워 새로운 요리를 시작할 때에도, 참 풍광좋은 곳으로 여행할 때에도, 열심히 하루를 살아 온 얘기를 쫑알대고 싶을 때에도 가장 먼저 그녀를 떠올리곤 하지만... 문자 하나 보내지 않으려고 애썼습니다. 분명, 그녀와의 이별 후, 나는 더욱 간절해졌지만 더한 정성으로 그녀를 배려했습니다.

류시화의 이별법

사랑이 오실때의 그 마음보다 더한 정성으로
한 사람을 떠나보냅니다
비록 우리 사랑이 녹아내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각자의 길을 떠난다 해도
그래도 한때 행복했던 그 기억만은
평생을 가슴에 품고 살고 싶습니다
내 인생에 다시 없을 이 사랑
그대가 주었던 슬픔은 모두 잊고
추억의 상자에서 꺼내어
아름다웠노라, 지극히도 아름다웠노라
회상할 수 있는 사랑이고 싶습니다
우리 사랑이 이별로 남게 되어
지금은 견디기 힘든 아픔뿐일지라도
사랑이 오실 때의 그 마음보다 더한 정성으로
그대를 떠나보냅니다
헤어지는 지금
처음 만났을 때보다 더 아름다운 미소로....

나는 정말 사랑이 올 때의 마음보다 한껏 더한 정성으로 떠나보냈습니다. 이것만큼은 하늘이 알아주니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집니다. 그녀도 알아주었으면 하는 솔직한 바람까지도 이겨내고 헤어지는 순간만큼은 이타적인 사랑을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그래서인지 류시화 시인의 <이별법>을 읽으며 가슴이 절절했지요.


하지만. 하지만. 하지만.

오늘 같이 이렇게 비가 오는 날, 용기 내어 한 번 표현해 봅니다. 참 많이 사랑했다고. 나에게는 사귐의 많은 순간이 감동이었다고. 너와의 만남에서 헤어짐까지의 모든 순간이 사랑을 배우는 학교였다고.


마지막 하고픈 말은 끝내 내뱉지 못합니다.

떠나보내는 정성에 모든 노력을 다하기 위하여...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3 0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08.06.04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슴까지 울리는 천둥소리!
      와~! 정말 그렇네요. 가슴까지 울리는 천둥소리...

      오늘도 비가 내리네요. 이 비로 인해 또 다시 슬픔으로 힘들어하실까 염려되네요.
      힘내요!

  2. 2008.06.05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08.06.04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으...로... 가슴 아픈 일입니다.

      분명 제 그리움의 심정을 잘 알고 있으신 것 같네요. 저에게도, 이곳에 아픔을 털어놓은 당신에게도 하나님의 위로하심과 인도하심이 있음을 잊지 말아요!

  3. Deborah 2018.05.06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마음 ..그 아픔이 고스란히 전달되네요. 저에게도 마음에 품고 살아야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