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에 사로잡혀 의미를 찾기 시작하는 소수가 인류의 의미를 결정 짓습니다." 헤르만 헤세가 힐데 쟁어에게 보낸 편지(1931)에 담긴 말이다. 고통 속을 헤매던 나는 이 말에 깊은 위로를 얻었다. 깨달음이 위로다. 나는 삶이 고통스럽고 힘겨울 때면, 닥치는 대로 책을 읽었다. (아무 책이나 읽었던 건 아니다. 선별은 하되, 읽고 또 읽었다는 뜻이다.) 그것은 깨달음을 통해 내 삶을 견디려는 안간힘이었다.



헤세는 1920년의 일기에 이런 글도 썼다. "훗날에 돌아보니, 겉보기에 순조로웠던 시기보다 힘들고 어리석었던 시기가 내게 더 도움이 되었다. 나는 이성이 아니라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자라나는 가지만 건드리지 말고 더 깊이 뿌리 내려야 한다." 내게도 해당되는 말이리라. 내게 필요한 것은 인내, 용기, 천착이다. 인생의 전체 스펙트럼에서 지금의 시기가 어떤 의미를 갖는지 알게 되면, 견디기가 조금은 나아진다.



헤세는 힘써 추구할 푯대도 제시해 주었다. "당신이 누군가를 좋아하면, 당신은 그들의 잘못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좋아합니다. 당신이 누군가를 사랑할 때엔 당신은 그들의 잘못으로 그들을 사랑합니다." (이해하기 힘든, 그래서 원문을 찾아보고 싶은 이 구절을 나는 이렇게 해석했다. 잘못을 보고서 힐난하거나 결별하지 않고, 오히려 인간으로서 그의 연약함을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극복할 수 있도록 지지하면서 기다려주는 것이야말로 사랑이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y Story > 아름다운 명랑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화가 너무 없는 것 같아요  (2) 2016.11.28
음악이 위로다  (2) 2016.11.25
깨달음이 위로다  (6) 2016.11.24
더 나은 하루를 위한 여행  (2) 2016.11.21
서른여덟 살의 유언장  (0) 2016.11.20
내가 꿈꾸는 죽음  (2) 2016.11.18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1.24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심지연 2016.11.24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을 읽으니 두 문구가 떠오르네요.

    돌이켜 생각해 보면 사랑은 그때그때 상대의 물음에 응답하려는 의지입니다.
    (고민하는 힘, 강상중)

    사랑한다는 것은 신께서 본래 의도하셨던 모습으로 다른 이를 보는 행위입니다.
    (도스토예프스키)

    기다려주는 것이 사랑이라는 말에 깊은 공감이 됩니다.

    • 보보 2016.11.25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공감합니다. ^^
      사랑이야말로 인생살이의 힘이요
      사랑에 기초한 행동이 세상을 살린다고 생각하니까요.

  3. 2016.11.24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16.11.25 14: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강의와 글에 많은 위로를 받는다는 댓글에
      "고맙습니다"라는 말이 나오지 않네요.
      요즘 얼마간은 아픔과 힘겨움이 있다는 말씀일 테니까요.
      서로를 위해 기도하면서 힘을 내어 봅시다.
      (누군가를 위해 기도하면 제게도 힘이 조금 생기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