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 날이 있습니다.
할 일이 너무 많아 가슴이 답답해지는 날 말이지요.
오늘, 내일이 최고의 절정이네요. ^^

오늘 19시 : 하인들 성경공부
내일 09시 : 금호여자중학교 시간관리 강연
내일 09시 : KLC 체육대회
내일 14시 : 변화경영연구원 모임 (수업)
내일 17시 : 지인 아들 돌잔치
내일 19시 : 두레 하나교회 비전 특강

어째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요?
이제 갓 학교에 취직한 제 후배의 간절한 강연 부탁을 들어주고 싶어 OK 했더니
그 날이 회사 체육대회가 되어버렸지요.
체육대회에는 오후에나 참석할 수 있겠구나, 했는데
오후에는 연구원 수업이 생겨서 체육대회는 참가할 수가 없네요.
참 아쉽습니다.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연구원 모임이 밤 8시는 되어야 끝난대요.
아~! 오후 7시에는 강연 일정이 있으니 이를 어쩌지요?
연구원 조교는 왠만하면 강연 일정을 조정하라고 하는데,
이미 사이판 여행으로 인해 한 번 조정했던 건이어서 힘든 상황이랍니다.

저는 가끔씩 강연 등의 일정이 이렇게 왕창 몰릴 때가 있어요.
그러면 준비하는 일도 만만치 않지요.
오늘 하루 종일 아주 치열하게 일해야 할 것 같네요.
금호여중 강연 준비, 하나교회 강연 준비, 연구원 모임 과제 준비만 해도 하루가 모자랄 것 같으니까요.

게다가 오늘 하인들 성경공부 준비, 어제 강연 F-up 까지 하면
어휴... 한 숨이 절로 나오네요.

그런데, 플래너는 역시 강력합니다.
머리 속으로만 생각할 때는 갑갑하더니
해야할 일들을 하나 둘, '오늘의 우선업무'에 적고 나니까 조금 마음이 가벼워지네요.
이제 마음 속으로 '해야 할 일'들을 '하고 싶은 일'로 만드는 작업을 합니다.

"어떻게 하면, 이 일로 주위 사람들이 '와우'하고 놀랄 만한 멋진 일로 만들 수 있을까?"
이 한 가지 질문이 나에게 주어진 일을 완전히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게 합니다.

와우~!
와우, 라는 말은
오늘 제가 만들어낼 지적 생산물의 결과에 가장 어울렸으면 하는 단어입니다.

자, 이제 곧 시작해야죠.
요즘 한 동안 시간관리를 잘 해 왔는데,
오늘 또 하나의 도전이 다가왔습니다.

이 도전을 넘으면 조금 더 나은 과업 관리자가 되겠지요.
오늘같이 가슴이 답답한 날에도 성장의 기회는 있게 마련입니다.

이 블로그를 방문하신 여러분도 눈부신 하루 보내세요.
저 역시 무거운 업무에도 가벼운 마음으로 신나게 일할 테니까요. ^^

2007년 4월 27일 금요일 보보 쓰다. ^^

Posted by 보보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sCha 2007.04.29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보님은 정말 와우~! 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