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음악회를 다녀온 후,
두 달여 만에 예술의 전당에 갔습니다.
이번에는 전시회나 회화전을 보기 위함입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더군요. 한 달에 한 번 있는 휴관일이라네요.

야외 벤치에 앉아 있기에는
햇살은 좋았지만 바람이 쌀쌀했습니다.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카페마다 문을 닫아 캔커피 하나를 마신 후 돌아왔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생각해 보니
예술의 전당을 감싸고 있는 우면산 자락을 둘러보며
봄꽃이 피었는지 정도는 볼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봄이 오지 않은 것은
3월 말에 어울리지 않은 쌀살한 날씨 탓이 아니었습니다.
주변을 둘러 볼 여유로운 마음을 지니지 못한 제 탓이었습니다.
새로운 변화든, 진정한 계절이든 마음으로부터 시작되나 봅니다.

"그대 가슴에 꽃이 피지 않았다면
온 세상에 꽃이 핀다고 해도 아직 진정한 봄은 아닙니다."
  - 이외수

중요한 이야기 하나는 전하고 마쳐야지요.
매월 마지막 월요일은 예술의 전당 정기휴관일이랍니다.
예술의 전당 관람의 시작은 휴관일 정도는 미리 확인하는 준비성이고,
봄의 시작은 가슴 속의 꽃을 피워내어 마음으로 맞이하는 것이 아닐까요?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컨설턴트 (자기경영전문가) hslee@eklc.co.kr

'™ My Story > 아름다운 명랑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 싸움  (5) 2010.06.16
상처 입은 치유자  (2) 2010.06.04
봄이 시작되는 곳  (10) 2010.03.30
모델의 굴욕이 아름다운 이유  (4) 2010.03.20
가난해지는 법  (10) 2010.03.20
자신을 받아들이는 지혜  (0) 2010.03.19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