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설적인 말처럼 들리겠지만,

독서의 유익은 책을 읽고 싶다는 충동을 적절히 제어해야 얻을 수 있다.

책을 많이 읽어내겠다는 목적에 눈이 멀어 사색의 충동을 억눌러서는 안 된다.


독서는 사색으로 가는 통로다.

그러므로 읽기책을 보기스스로 생각하기의 결합이 되어야 한다.

몰론, 책의 모든 내용을 한 번에 이해할 순 없다.


쇼펜하우어의 말처럼 책의 모든 내용을 기억할 순 없다.

"독서한 내용을 모두 잊지 않으려는 생각은

먹은 음식을 모두 채네애 간직하려는 것과 같다."


하지만 쇼펜하우어의 말을 가볍게 책을 읽어도 된다는

식으로 이해해서는 곤란하다.

그는 만년의 저작인 『여록과 보유』의 독서론에서

줄곧 독서보다 사색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독서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사색의 대용품에 불과하다." - 쇼펜하우어

책을 굳이 골치아프게 생각하면서 읽어야 하느냐,

라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쇼펜하우어는 단호하다.

그는 생각하지 않고 책을 읽는 학자들과

사색을 통하여 새로운 견해를 만들어가는 사상가를 구분한다.


"학자란 타인이 남긴 책을 모조리 읽어버리는 소비자이며

사상가란 인류를 계몽하고 새로운 진보를 확신하는 생산자라고 표현할 수 있다."


생각하는 것 없이 책을 읽는다고 하여 자책할 필요는 없다.

독서가 무조건 생산적이어야 할 필요도 없다.

기분전환과 흥미를 얻을 수 있다면 그것으로도 유익하니까.


읽기 = 보기 + 생각하기

그러나, 책을 통해 지성을 연마하고

학습 능력을 키워나가고 싶다면 위의 등식을 생각해야 할 것이다.

읽어대려는 충동을 억누르고, 사색의 충동을 살려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컨설턴트 (자기경영전문가) hslee@eklc.co.kr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