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일상에 찾아든 순간의 생각들

양神이 은퇴 선언을 했다. 가슴이 먹먹했다.
그가 신인이었던 93년부터 팬이었던 이가 어디 나 뿐이랴.
수많은 팬들 속에 묻히고 싶지 않기에 그에게 편지를 쓰기로 했다.
참 고맙다는 마음을 담아 보내야겠다.
그로 인해 행복했던 순간들에 걸맞는 선물과 함께!

*

회사에 소속되어 있지 않을 때의 막막함.
이 막막함 속에서도 힘차게 걸어가야 나의 길을 찾을 수 있으리라.
소속되어 있으면서도 인정받지 못할 때의 당황스러움.
이 당황스러움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실력을 갈고 닦아야 내공을 쌓을 수 있으리라.

*

출장과 여행을 다녀왔더니 할 일이 쌓였다.
내가 좋아하는 일이니, 일이 많아도 즐겁다.
오전과 오후가 각각 10시간이었으면 좋겠다.
10시간 쭈욱 일한 후 점심 식사를 하고,
다시 10시간 쭈욱 일한 후 저녁 식사를 하게!

*

나는 이기적이다. 
나를 위해서는 아낌없이 시간과 돈을 쓰고
남을 위해서는 아껴가며 시간과 돈을 쓰니.
이기적인 나를 이기고 싶다.
선해질 수 있는 가능성과 선해지고픈 열망을 힘껏 쫓고 싶다.

*

하루가 저물어간다. 오늘 하려던 일을 다하지 못했지만,
저녁 약속이 있으니 잠시 일을 멈추고 그에게 시간을 흠뻑 주리라.
밤이 되어 집으로 돌아올 때, 나는 만족해 할 것이다.
8할을 열심히 일하고, 2할을 신나게 즐긴 나의 하루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d 내기 가위바위보  (13) 2010.07.30
휴식시간 50분에 일어난 일들  (0) 2010.07.28
일상에 찾아든 순간의 생각들  (0) 2010.07.27
나를 멍하게 만든 메일 하나  (0) 2010.07.20
반박!  (4) 2010.07.16
남아공 월드컵 최고의 Goal!  (2) 2010.07.14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