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온다. 좋다. 대지와 감성이 촉촉해진다. 기분 좋은 차분함이다. 그윽함이기도 하다. 고요한 새벽, 세밀한 빗소리 그리고 해갈의 산뜻함.

 

회색빛 하늘이 아름답다. 햇살을 머금은 푸른 빛깔의 하늘이 때때로 처연하듯이 회색빛 하늘도 황홀할 수 있다. 그것이 자연이고 삶이다.

 

밤이면 좋겠다. 이 순간이 하루 일과가 끝난 밤이라면 하염없이 감상에 젖어들 것이다. 와인과 음악이 나의 벗으로 함께하리라. 그리움마저 행복이 될 시간!

 

지금은 아침이다.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몇 곡의 노래를 들었다. 이제 9시다. 어젠 푹 쉬었다. 오늘은 일을 즐겨야지. 마음은 이미 도구들을 챙겨 집을 나선다.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짝 다른 삶을 꿈꾼다  (0) 2017.06.19
포틀랜드에서 만난 인연  (1) 2017.06.14
대지와 감성이 촉촉해진다  (0) 2017.06.07
나의 에너지 발전소  (0) 2017.06.01
소소한 행복의 장면들  (0) 2017.05.31
갓난아기들처럼 무럭무럭  (0) 2017.05.24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