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에도 비가 옵니다. 안개가 자욱하여 거실에서 내다보이던 산 풍광이 자취를 감췄습니다. 분명 저기쯤 존재하는데 모습이 보이지 않네요. 생경한 느낌의 아침입니다.

  

소멸이 아니니 '조금은 보이지 않을까' 하고 자꾸 찾게 되네요. 존재함을 알기에 찾습니다. 새삼 그리움이란 '지금 여기' 존재하지 않는 것을 향한 감정임을 깨닫습니다.


'소멸'이든 '부재'든 여기에 없으니 그리워하고, 존재함을 알고 있으면 찾거나 헤매게 됩니다.


아침 시선이 헤매는 까닭은 제가 찾고 있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절절히 그리워하는 이유는 그와 깊은 친밀함을 누렸던 응보겠지요. 오늘도... 나는 헤매고 그립니다.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 줄 일기  (0) 2019.05.14
출간 소식을 알립니다  (2) 2019.05.12
오늘도 난 헤매고 그립니다  (2) 2018.11.07
인연이 그리워지는 가을  (0) 2018.11.05
11월을 향한 뜨거운 기대  (2) 2018.10.29
고마운 가을 아침  (0) 2018.10.28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은 2018.11.28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서관에서 책을빌렸습니다^^ 나는 읽는 대로 만들어진다 인데요,, 독서를 이제시작하고 인생의 방향을 잡는시기이라,,또 이런블로그를 알게되었네요~좋은글많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혹시추천해주실만한 책이있으신지요,

    • 보보 2019.05.31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적시에 답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후일에라도 관심사, 읽으신 책, 연령대를
      알려 주시면 정성껏 추천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