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처럼

"처음으로 하늘을 만나는 어린 새처럼.
처음으로 땅을 밟는 새싹처럼
우리는 하루가 저무는 겨울 저녁에도
마치 아침처럼, 새봄처럼, 처음처럼
언제나 새날을 시작하고 있다."
산다는 것은 수많은 처음을 만들어가는 끊임없는 시작입니다.

- 신영복


*

처음... 그것은 설레임 설레임 설레임.
떨림과 기대, 두려움과 자신감의 줄타기 속에서
빚어내는 내 삶의 창조의 순간.

내일은 어떤 처음을 시작해 볼까?


*

2007년 5월 23일은, 하룻동안 '10시간 독서'를 해 보기로 계획한 날이다.
난생 처음 시도하는 일인데, 어떤 기분일까? 할 수 있긴 할까?

'처음'이란 이런 것이다. 약간의 두려움과 얼마간의 설레임이 드는 것.

이것은 떨림이 있는 에너지다.


새삼, 나의 회사명이 참 마음에 든다.
엔씨월드, New Challenge World.
날마다 세상을 향하여 새로운 도전을 하자는 의미다.

내일은 '10시간 독서'
모레는 '사랑하는 나의 사람들(하인들)과 떠나기로 한 나들이에만 몰입하기'
다음날엔 연구원 과제를 끝내버리자.

연구원 과제는 늘 마감시간 1분 전에 완료했었다.
늘 부족한 시간으로 허접한 상태로 제출했는데,
이번에는 이 골칫덩어리 연구원 과제에도 '처음'을 조각하자.

*

그리고, '처음'이란 단어를 향한 한 가지 소원.
다시 그 사람과 처음으로 돌아가고 싶다.
잘 사귀지 못했던 날들과 그 이후부터 이별까지를 싸악 지워버리고,
다시 2년 전의 이 맘 때로 돌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나는 12시만 되면 잠이 드는 편이다. 하지만 가끔씩

처음을 향한 그리움이 사무치게 다가올 때면 두눈이 또랑또랑해지기도 한다.

이별 후, 간헐적으로 찾아오는 증상이다.

 

아! 이제 그만 자자.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