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을 2010년 새해의 첫 강연을 위해 투자했다.
올해는 나의 모든 강연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고 싶었다.
새로운 템플릿에다 슬라이드 한 장, 한 장을 정성들여 만들었다.
PPT 파일 하나를 만드는 데에도 꽤 오랜 시간이 흘렀다.
토요일에 여러 시간을 투자했고, 오늘 새벽에는 유인물을 출력했다.

4시간 동안의 강연, 참가자 분들을 열심히 들어 주었고
나는 늘 그렇듯이 즐거움을 만끽하며 강연을 진행했다.
지금까지보다는 조금 더 정성들인 준비가 어떠한 결과를 맞았는지는 알지 못한다.
다만, 나는 내가 가고자 하는 길을 걸을 뿐이고,
하나님께 칭찬 받는 일이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강연을 끝내고 나서는 이런 느낌이었다.
참 열심히 한 순간을 달렸지만, 쉴 수 없는 느낌이랄까.
나는 지금 마라톤에 출전 중이기 때문이다.
20대를 위한 강연과 프로젝트를 내년에도 진행할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2010년 동안 여러번 진행하겠다는 결심을 했다.

이제 겨우 그 한 번의 시작을 내딛었을 뿐이다.
내게 있는 것을 줄 때, 오랫동안 즐거워하며 줄 수 있음을 상기한다.
참가하신 분들에게 Follow-up 메일을 보내니 마음이 조금 가벼워졌다.
지속적으로 그들에게 메일로 격려와 응원을 마음을 보내야지.
즐겁고 보람된 일인데, 자꾸만 내가 이리 결연해지는 것은 왜일까?

젊은 20대가 성실함으로 살아가려 노력할 때
그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는 사회, 살아갈 양식을 제공하는 사회가 되기를 꿈꿔본다.
그들 중의 다수를 '88만원 세대'로 만들어버리는 사회는 아름답지 못한 사회니까.
나의 힘은 아주 작고 약하지만, 몇 명의 20대들에게라도 따뜻함을 전하고 싶다.
이번 주말은 그런 따뜻함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시간들이었다.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컨설턴트 (자기경영전문가) hslee@eklc.co.kr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로 사는 즐거움  (6) 2010.01.05
눈이 엄청나게 내리네요.  (6) 2010.01.04
보보의 주말 표정  (6) 2010.01.03
크리스마스날에 또 울다  (2) 2009.12.25
우리 모두 화이팅!  (2) 2009.12.22
나는 12월을 탄다  (2) 2009.12.16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1.04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10.01.08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ㅈㅇ아. ^^
      와서 한껏 배워 가 주어 고맙다.
      올 한해 너의 소원을 이루고 삶의 질을 높이는데
      강연 내용들이 잘 쓰이기를 바란다. ^^

  2. 이지영 2010.01.04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 ! 감사드립니다. 굉장히 획기적인 4 시간이었던것 같습니다.
    아이디어가 물밀듯이 밀려오네요. 감사합니다. 곧 숙제와 강연 후기 정리하여 보내겠습니다. ^^&

    • 보보 2010.01.08 0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밀듯이 밀려오는 아이디어~! ^^
      하하하. 굉장히 유쾌한 표현이네요.
      하나 둘 실천해 가시어 삶의 도약을 일궈내는 2010년 되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다음에도 또 오시어 획기적인 시간을 맞으시기를 바래요.

  3. 김소라 2010.01.04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후기는 메일로 보낼께요~~
    음, 새해 첫 강의를 이렇게 듣는다는 것이 저로선 쉽지 않은 결정이었는데, 아픈 남편과 아이를 두고 커다란 결심을 하고, 아침에 집을 나섰답니다.
    결코 저의 결정을 헛되지 않게, 역시 강사님의 강의도 탁월하였습니다!
    시간관리라는 주제를 "삶의 전체적인 관점에서 바라보게"하는 강의기술이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였구요, 단순한 시간 아끼기라는 차원이 아닌 자신의 비전을 설정하고, 방향에 따르는 삶을 살 것을 강조하는 내용이 와 닿았습니다. 20대에겐 좀 어려울 수도 있을 듯한데, 30대인 제가 듣기엔 동기부여가 팍팍됩니다!
    좋은 강연 감사합니다~~

    • 보보 2010.01.08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어려운 결정이었군요.
      남편 분께서는 지금은 다 나으셨겠지요?
      괜히 제 마음이 살짝 아파오네요. ^^

      강연이 좋았다 하시니 참으로 다행입니다.
      시간 관리를 잘 하여 좋은 엄마, 좋은 아내가 되겠다는 생각을 하셨겠지요. ^^

      다음에도 좋은 강연 준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