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3'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3.13 두 번의 인문학 수업 단상
  2. 2018.03.13 나의 집과 같은 공간 (7)

어제는 두 번의 인문학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둘 다 인상 깊은 시간을 보냈네요. 잠시 음미하고 싶을정도로 말이죠. 오전에는 소크라테스 특강이었는데 소수의 인원이었습니다. 지인이 당신의 독서모임에 저를 초대(?)한 거죠. 특강 부탁이라는 말이 더 맞겠네요. 강연료가 아주 적다고 어렵게 부탁하셨지만 저는 흔쾌히 응했습니다. 제 수업에 여러 번 참석했던 그의 진정 어린 태도가 제 마음을 움직였다고 하는 게 맞겠군요.


소크라테스는 제가 좋아하는 주제입니다. 강연도 여러번 진행한 터라 그의 시대, 소크라테스라는 인물, 그의 현재성 등 이야기할 컨텐츠도 다양했죠. 문제는 난이도입니다. 어느 정도까지의 디테일, 정교함, 깊이를 다뤄야 하는지가 고민인 거죠. (사실 일반 강연회에서는 늘 이것이 어려움입니다. 어떤 분들이 오실지 알 수가 없으니까요.) 어제는 만족스러운 분위기였습니다. 저도 진행하는 보람을 느꼈고 참석하신 분들도 공부의 즐거움을 느끼셨던 것 같습니다.


강연 후 식사 자리에서 한 분은 "대학원 수업 하는 느낌"이라고 말하더군요. 저로선 정확한 의미는 모르지만 긍정적인 뉘앙스였습니다. 다른 한 분의 피드백도 인상 깊었네요. 제가 소크라테스에 대해 이야기할 때마다 아주 즐거워하더라는 겁니다. 머릿속에서 뭔가 즐거운 이야기꺼리를 꺼내놓는다는 표현을 쓰셨던 것 같네요. "맞습니다. 사실 제가 소크라테스를 정말 좋아해서 <위대한 인문주의자>라는 책을 쓰는 중인데 첫번째 인물이 소크라테이기도 하거든요."


강사의 즐거움이 청중에게 전달된다는 사실이 고무적이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당연한 말인데 진행하는 저의 입장에서는 '내면의 기쁨이 전달된다'는 사실이 생경하고 신기합니다. '앞으로도 쭈욱 나를 설레고 황홀하게 만든 콘텐츠로만 강연해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만든 뒤풀이 자리였습니다. 무엇이 나를 가장 설레게 만드는가? 이 질문 앞에 나를 세워보는 것도 의미있겠다 싶었고요. 인문주의, 리버럴 아츠, 학습조직, 세계문학, 수잔 손택, 니코스 카잔차키스, 카프카 등이 떠올랐네요. 


저녁에는 <연지원의 인문정신> 2주차 수업이 있었죠. 이번 수업의 주안점은 감수성과 전달력 조절이었습니다. 3주차에는 지적인 내용들이 많아 이번 주에는 말랑한 내용을 다루자 싶었던 겁니다. 콘텐츠마다 깊이를 가미하는 것은 당연지사고요. 전달력 조절의 주안점은 유용성에 관한 내용을 대폭 강화하는 생각이었습니다. 이번 주의 주제였던 철학 쓸모있음과 철학적 사고의 일상적 실천거리들을 전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는 모두 지난 주 수업에 대한 성찰의 결과였죠.


반응들을 보니 지난 주와는 많이 달랐습니다. 조금 과장되고 극적으로 표현하자면 지난 주에는 멘붕, 이번 주는 "어?! 인문학이 이런 거였어?" 였습니다. 조금 어려웠지만 도전적이었다는 지난 주와는 달리 어제는 인문학의 재미와 흥미 그리고 의미도 얻었다는 반응이 많았죠. 한 분은 "인문학과 썸타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지난 주와 이번 주의 수업에서, 인문학이 그분께 밀당을 시도했나 봅니다. 내 것 같기도 하던 인문학이 멀어졌다가 결국 내 것이 되는 썸이라면 멋진 일이겠죠.


돌아오는 길이 피곤했지만 마음이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나는 이곳에다 어제 일을 기록하면서 다시 한 번 기쁨을 음미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어제와 같은 하루를 선사해 주셔서. 다음 주 수업도 아름답기를." 이런 기도도 드렸네요. 그리고 다시 제 일상으로 돌아갑니다. 진득하게 공부하고 인문 정신을 실천할 제 삶의 현장으로! '진득하게'라는 말은 페북과 일반 강연은 자칫 진득함을 놓치게 만들 수 있어서 스스로를 경계하고자 하는 바람을 담은 표현입니다. 진득한 공부, 이제 시작합니다.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거리에서 부른 노래  (0) 2018.03.15
내 생애 마지막 글은  (0) 2018.03.14
두 번의 인문학 수업 단상  (0) 2018.03.13
나의 집과 같은 공간  (7) 2018.03.13
그래도 알고 계시잖아요  (4) 2018.03.10
아무래도 중한 병이다  (0) 2018.03.03
Posted by 보보

제자리를 찾아야 할 일들이 많습니다. 집필을 재개해야 하고('그날' 이후 2주 동안 조르바 원고가 멈췄거든요) 집안 정리정돈도 필요합니다. 친구들도 만나야 하고 삶의 활력도 찾고 싶네요. 쓰다보니 집필 재개가 급선무네요. (어쩌면 '사랑'이야말로 제게 필요한 일인지도 모르겠네요. 이건 제가 어찌할 수 없는 부분이니 마음을 열어놓고 열심히 살아보렵니다.) 올해는 와우 TMT와 와우 세미나도 놓치지 않고 진행할 겁니다. 그리고 제자리를 찾아야 할 또 하나가 있죠. 이 블로그 말입니다.


3년에 걸쳐 두 명의 친구가 제 곁을 떠났습니다. (그 사이 연인과의 이별도 있었네요.) 두번째 친구와의 사별 후였습니다. 이 블로그에 손을 놓기 시작한 때는. (지금 생각해도 가슴이 저려 옵니다.) 십년을 꾸준히 이어온 블로그인데 일년 여의 시간 동안 포스팅이 뜸했었죠. 여기 들어오면 자꾸 옛 생각이 나서 힘들더라고요. 시작해야지, 시작해야지, 하다가 정신을 차리고 보니 세월이 훌쩍 지났더라고요. 그새 페북에다 글을 쓰긴 해도 거긴 이곳과는 다른 공간입니다.


페북이 광장이라면 이곳은 내 방 같은 느낌입니다. 혼자만의 방은 아니지만 시선을 거의 의식하지 않고 씁니다. 소수의 벗들과 함께 이야기를 노닥거리는 공간이랄까요. 또 하나 다른 점은 포스팅의 길이입니다. 페북 포스팅은 짧게 쓰려고 합니다. 광장에선 많은 사람들이 오고갑니다. 거기 서서 오래 얘기를 나눌 수는 없죠. 여기에선 글 길이에 대한 부담감이 덜합니다. 혼자 중얼거리는 느낌도 들고 내 근황을 듣고 싶어하는 친한 벗과 함께 있는 기분도 들어서 참 편안합니다.


당장 활발한 포스팅이 시작될런지는 알 수 없지만 이곳을 다시 가꾸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럴 에너지도 조금 있고요. 지인들은 '브런치'를 시작하라고 조언하지만(저도 그 얘기에 수긍하고 요즘 뜨는 매체 활용에 공감하지만) 저의 결론은 다시 이곳입니다. 언젠가 브런치를 하더라도 이곳을을 가꾸는 일은 멈추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죠. 브런치나 페북 포스팅이 여행이라면 왠지 이곳은 편안하고 즐거운 나의 집과 같은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도 생각했습니다.


노트북 하드디스크 손상으로 원고와 강연 자료 등을 모두 유실했을 때 '남은 글은 블로그 포스팅 뿐이구나' 하고 망연자실하던 때가 떠오릅니다. 와우 3기가 "티스토리 한 번 해 보세요"하고 권하던 순간도 기억나네요. 따뜻하고 정겨웠던 댓글 교류는 지금 생각해도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방치된 기간 동안 발길이 뜸해졌지만 조금만 가꾸면 다시 누군가의 발걸음이 찾아들지 않을까 하고 기대도 합니다. 아주 소수여도 괜찮습니다. 저는 글을 쓰면서 나 자신과 가장 먼저 대화를 나누니까요.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생애 마지막 글은  (0) 2018.03.14
두 번의 인문학 수업 단상  (0) 2018.03.13
나의 집과 같은 공간  (7) 2018.03.13
그래도 알고 계시잖아요  (4) 2018.03.10
아무래도 중한 병이다  (0) 2018.03.03
따뜻한 맛의 초콜릿이라니!  (0) 2018.03.01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