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집안 정리를 했더니, 오전 시간이 훌쩍 지났다.
티셔츠 두 장 손빨래 (선물해 주신 분이 손빨래 하랬다),
책 정리 (대개는 책 기둥을 새로 쌓는 일이다),
그리고 살짜쿵 방 청소를 했다. (제대로 하면 한나절이 걸릴 테니)

가벼운 운동을 하고서, 찬 물을 온 몸에 끼얹고 나니 개운하다.
어제 온 메일을 읽고 회신하니, 한 시간이 지났다.
오후 1시, 더 지체할 수 없어 책과 노트북을 챙겨 카페 데 베르에 왔다.
예배 드리기 전까지, 잠시라도 카페에 홀로 있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페 데 베르 역삼점



좋다.
이 곳에 앉아 있으니,
좋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다음 주에도 이럴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다음 주 일정을 확인해 보니,
토요일부터 일요일에 걸쳐 4기 와우팀원들과의 MT 가 있었다.
혼자만의 휴일이 아니기에 아쉬울만 하지만, 와우들이기에 괜찮다.
그 다음 주 일정을 보니, 저녁 식사 약속 외에는 비어 있다. 와, 좋다!

그러고 또 한 주 뒤의 일정은 그리스 여행이다.
오늘의 여유로움은 8월 22일이 되어서야 다시 맛볼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하니, '지금'은 또 얼마나 감사하고 달콤한 시간인지...
이런 생각의 확장을 인생 전체에 적용하면 '오늘'은 얼마나 소중한지...

'언젠가'는 위험한 말이라는 선생님의 말씀을 가슴에 새긴다.  
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은 단어이기에 그렇다.
'오늘'이야말로 믿을 수 있는 말이다.
나의 남은 오늘을 열심히 살자! 행복하고 열렬히!

나는 더욱 진한 기쁨이 있는 휴식을 누리고 싶다.
할 일을 못 다했거나 소중한 관계를 위해 愛쓰지 못한 경우엔
휴식의 깊은 평안을 누리지 못하는 편이다.
나는 죄책감 없이 쉬는 법을 배워야 한다.

나의 성정을 이해하여, 연락은 내가 먼저, 미리(!) 하자.
해야 할 일은 미루지 말고, 일주일에 한 번은 평온한 안식을 누리자.
분주하지 않은 치열함으로 한 주간 성실히 일하고,
게으르지 않은 느슨함으로 하루를 창조적으로 쉬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My Story > 아름다운 명랑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음악감상실이 좋은 3가지 이유  (12) 2010.09.01
KIA 타이거즈 슈퍼히어로, 서재응  (0) 2010.08.27
게으르지 않은 느슨함으로  (6) 2010.07.18
나는 정체하고 있다  (4) 2010.07.16
멋진 싸움  (5) 2010.06.16
상처 입은 치유자  (2) 2010.06.04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7.18 1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10.07.19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국, 자신의 내면은 알지요. ^^
      엄살이거나 불평인지, 아니면 진짜 힘겨움인지를.

      이번의 힘겹고 어두운 터널을 지나
      해같이 찬란한 날들을 만들어 가시기를 응원합니다~!

      한국에 오시면, 차 한 잔 하며
      지금의 날들을 아름답게 추억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 하루 하루를 살아봅시다.
      저도 그럴 거예요. ^^

  2. 2010.07.18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10.07.19 1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신의 댓글을 읽으면 저도 힘이 납니다.
      일주일의 시작, 월요일을 열심히 살았습니다.
      오늘 밤에는 그 열심을 글로 적어보아야겠습니다.

      한국은 '초복'입니다. 복날마다 삼계탕 집이 만원이지요.
      그곳에서의 보양식은 무엇인지 모르겠지만,
      건강을 챙기시며 힘차게 지내시길! ^^

  3. 2010.07.19 1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