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여, 너만의 길을 걸어라.

서두르지 않되, 쉬지도 말라.

휘파람 불며, 콧노래 부르며

거닐 수 있는 길을 선택하라.


이 길 끝에는 무엇이 있을까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기를!

내딛는 걸음 하나 하나마다

웃음과 진지함으로 밟기를!


그대여, 너만의 길을 걸어라.

행진 자체가 선물이 되는 길을.

- 리노


짧은 글 하나 지어 보았습니다.
(한 번쯤 천천히 읽어 주실래요? ^^)
시라고 하기엔, 저는 시가 무엇인지 모르네요.
하지만 보기 좋은 말을 데려다 놓은 글은 아닙니다.
제가 믿는 것들을 마음 속에서 꺼낸 말들이고,
누군가에게 전하고 싶은 나의 진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