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ㅐㅎ룽팓호3비;섭3ㄷㅅ디ㅏ;푸ㅜㅍ[ㅐㅂㄷ셔13ㅅ'ㅣㅓㅂㄻㄴ;ㅣ럽ㄴㄹ춤ㄴ이ㅏㄹㅁㄴ;읾니러부푸메얏ㅎㅂ;ㅣㅏ숭;ㅎㅂ;ㅑㅅ풑ㅊㅍ배ㅑㄹ밧훕3수둘ㅋ;탚ㅂㅇ낼비;ㅏㅅㅎㅂㄷㄱ섭ㄷ;ㅓㅅ

나는 신이 났다. 신바람이 나면 이렇게 자판을 맘껏 두드린다. 음악에 맞춰 고개를 끄덕이며 크지 않은 괴성을 질러본다. 노래를 따라 부르기도 하고, 의자에 앉은 채로 어깨를 들썩이기도 한다. 인생이 즐거울 때, 즐거운 기분을 따라가는 것이다.

사무용품을 사러 문구점에 다녀왔다. 오후 햇살이 빌딩 사이로 테헤란로를 비추는 모습이 예뻤다. 무덥지 않은 날씨가 상쾌했고, 사람들의 발걸음은 경쾌했다. 모두들 삶의 힘겨움 하나씩은 지니며 살겠지만, 눈에 보이는 걸음걸이는 무겁지 않았다.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는 말이 떠오르긴 했지만.

사무실로 향하는 길에 문득, 하늘을 쳐다 보았다. 아직 한 두번 늦더위가 더 찾아오겠지만 가을의 문턱에 서 있는 요즘이다. 하늘을 보는 순간, 기분이 더욱 좋아졌다. 한 동안 하루에 일 분 이상을 하늘 올려다보기를 실천했던 날들이 있었다. 내 삶이 너무 분주해지지 않기를 바라는 염원이었다. 때로는 1~2분의 짧은 여유도 삶의 생기와 의미를 되찾게 한다.

우주는 자연을 통해서도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오늘 하늘은 친구를 떠올리게 했다. 그리고 연락해야 할 분들과 챙겨야 할 일들도.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얻은 일의 목록은 의무감이나 분주함이 해내지 못하는 결과를 안겨다 준다. 전화를 했더니 마침 나를 생각했다 한다. 메일을 보냈더니 힘겨운 생에 잠시나마 힘을 얻었다고 한다. 자연이 가르쳐 준 타이밍 덕분이다.

 

오늘 나는 하기 싫은 일은 하지 않았고, 하고 싶은 일에는 몰입하여 하루를 보냈다. 좋아하는 일을 마무리해낸 후에는 기분이 좋을 수 밖에 없다. 이제 손에서 일을 놓고 저녁 식사를 해야 할 시간이다. 좋아하는 사람과의 식사다. 또 하나의 룰루랄라다. 오늘은 그와 함게 마무리될 것이다. 집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기대된다.

 

가을 하늘은 내게 두 가지를 가르쳐 주었다. 휴식이 생산성을 높여 준다는 것과 자연도 우리에게 말을 건다는 것. 자주 휴식과 자연을 누려야겠다. 늦은 오후에는 하루를 갈무리하는 석양을 바라보고 하나의 일을 끝마친 후에는 차 한잔의 향기에 취해 보자. 분주해서 여유를 찾을 수 없을 때에는 잠깐 일을 덮고 옥상에 올라가 5분 동안 여유를 스스로 창조해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기경영지식인 이희석 유니크컨설팅 대표 ceo@younicon.co.kr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나인 2008.09.05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식이 생산성을 높여 준다는 것과
    자연이 가르침을 준다는 것을...

    어떤 순간이든지
    어떤 상황에서든지
    뭔가를 깨달을 수 있는 보보님의 지혜가 참!!^^~~*

    내가 달라지지않으면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겠죠.
    하나님을 만난 이후로 제 삶이 바뀐 것 같아요.
    그건, 제 마음이 달라졌기 때문이겠죠??^^

    이곳의 삶에 집착을 버리고 하늘나라를 꿈꾸고 나니
    이곳의 삶에 애정이 생깁니다.

    • 보보 2008.09.06 1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의 삶에 집착을 버리고 하늘나라를 꿈꾸고 나니
      이곳의 삶에 애정이 생깁니다."

      와...! 나도 이것 알아요.

      가장 큰 소원이 오늘 밤 하나님 나라로 홀연히 떠나는 것이지만,
      그와 동시에 나에게 내일이 주어진다면
      또 하나의 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아가리라는 것.

      하나님 나라를 향한 믿음과 소원이
      (이 땅에서 함께하는) 내 곁의 사람들을 애정으로 섬기게 하고
      생을 더욱 큰 성실로 보내게 한다는 것.

      2008년은 분명 나인님께 놀라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해군요.
      그 날에 맛난 것 먹으려 이런 저런 얘기 나눠요. ^^

  2. 시골친척집 2008.09.05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가을하늘을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것 같습니다
    항상 어느순간 누구에에게나 가르쳐주시는 깨달음
    그걸 알수있음이 참 감사한 일이죠
    유나인님의 말씀처럼 보보님의 지혜~~
    지난번 잠깐 들와서 글들을 보고 나갔다가
    오늘
    그냥 갈수 없어 몇자 끄적이고 나가요~~

    • 보보 2008.09.06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필명이 아주 서정적, 낭만적이네요. ^^
      시골친척집이라... 주말,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어지네요.
      다행히도 얼마 전, 지인(팀원들)에게서 연락이 와서 내일 오전에 나즈막한 산에 등반을 가자고 하네요. 산에 올라 하늘에 조금 더 가까워질 때 구름 한 번 만지고 내려와야겠어요. ^^

      몇 자의 끄적임에 기분이 좋네요.
      고마워요. 또 놀러 오세요!

  3. 세정 윤태희 2008.09.05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사부님의 편지가 생각납니다. '하늘 보는 맛이 죽입니다'
    저 역시 요즘 하늘 보는 맛이 죽이거던요.
    맑고 푸른 하늘,
    맛난 솜사탕 가득한 하늘,
    재색 가을 빛 하늘,
    검붉은 황혼의 하늘 .........황홀하다 못해 나를 삼켜 버린 하늘.

    나의 님, 하늘을 봅니다. 뽀오얀 미소로 내게 인사를 하네요.^^

    희석님 덕분에 님과 함께 행복한 오후입니다.~~

    • 보보 2008.09.06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늘의 하늘도 아주 좋네요.
      이 댓글을 쓰는 타이밍이 기가 막히네요.
      10분 전 즈음에 사부님과 통화를 했거든요.
      "사부님 하늘이 너무 좋아서 전화 드렸습니다."
      종윤 형과 놀다가 사부님이 생각나 드린 전화였지요.
      수업 중이셔서 짧게 끊고 우린 서로 또 각자의 공부를 하고 있구요.
      그러던 중에 세정님의 댓글을 만난 게지요. ^^

      어제보다 더욱 행복한 주말을 보내시길 바래요~!
      아름다운 나의 날을 위하여...!

  4. 김경희 2008.09.05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짜증날때 저렇게 자판을 맘대로 쓰는데...ㅎㅎ

  5. 2008.09.05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보 2008.09.06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을의 밤하늘을 좋아하는 당신에게

      이렇게 고운 댓글을 남기셨네요.
      가을을 좀 타면 어때요? ^^ 그런 감성까지도 기분 좋잖아요.

      농담을 하시고, 밝히시고.. 호호! 재밌어요.
      다음엔 사인회와 포토타임을 해야겠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