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출간을 전해야 하는데 부끄럽기도 하고, 유난을 떠는 것 같기도 해서 아직 연락을 드리지 못한 분들이 있다. (책 출간도 부끄러워 제대로 못 전하는데 보험 영업을 했으면 큰일날 뻔 했다.) 오늘 용기를 내어(^^) 전화를 드렸다. 부대에서 모셨던 군수과장님이시다. 어 희석이구나. 네 과장님 안녕하시죠? 어 그래. 너는 잘 지냈지? 네. 좋은 일도 있고 다음 주 추석이기도 하여 인사 전화 드렸습니다. 아이고. 고맙다 희석아. 별 말씀을요. 근데 좋은 일은 뭐냐면요 제가 예전부터 책 한 권 내는 것이 소원 중 하나였거든요. 이번에 제가 책을 출간했습니다. (흥분하시며) 아... 희석아, 대단하다 정말 축하한다. 네 고맙습니다. (갑자기 목소리를 낮추시더니) 희석아, 나도 좋은 일 하나 있걸랑. 뭔데요? 나도 이번에 진급했다. (꺅! 나 역시 완전 흥분하기 시작) 과장님, 축하 드립니다. (충성!이라고 힘차게 외치고 싶었다) 과장님, 정말 기삐요. 가슴이 마구 떨려요. 정말 축하 드립니다.

그 다음부터는 기억이 잘 안 난다. 나는 정말 신나서 전화를 끊고 또 다시 방 안을 뛰어다니며 주먹을 불끈 쥐기도 하고 홀로 싱글벙글 웃기도 했다. 바로 아래 후임인 현구에게 전화를 해서 과장님의 진급 소식을 알렸다. 과장님을 모르는 상욱에게도 전화를 했는데 연결이 되지 않았다. 꺄~!

어제는 부대에서 함께 군종병 활동을 하며 친하게 지낸 후배에게 연락을 했는데 그에게도 좋은 소식을 들었었다. 삼성전자에 입사 지원을 했고 합격을 했다는 소식이다. 기특했고 자랑스럽고 기뻤다. 언젠가부터 친구, 후배의 성공이 조금씩 조금씩 내 행복의 재료가 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능력 있는 사람들이 위협적으로 느껴졌던 때가 있었나? 그러다가 우리 모두는 자기만의 길로, 자기만의 속도로 가는 사람들임을 깨닫고는 더 이상 비교 경쟁하지 않게 되었고 지금은 누군가의 성공을 힘껏 돕고 싶은 마음도 생겼다. 그 후, 친구와 후배의 잘됨이 무척 기뻐졌다.

요즘, 이처럼 즐거운 일의 연속이다. 옥의 티는 와우팀원 한 명의 몸이 건강치 않은 것인데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하니 다행이다. ^^ 9월엔 내게도 좋은 일 하나 생기면 좋겠다. 히히. ^^

글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전문위원 (시간/지식경영 컨설턴트) hslee@eklc.co.kr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06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혁군 2008.09.07 2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기억이 안나네... 진대웅 이었던가... 그런 유난은 마음껏 떨어도 된다고 생각함 ㅎㅎ

    • 보보 2008.09.09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가 알려나? 이용광 과장님이시다. ^^ 진 대위님 후임으로 오셨던 분이고 참 좋으신 분이셨지. 과장님과는 종종 통화하고 만나기도 하며 그렇게 지내고 있어. ^^

  3. 유나인 2008.09.08 16: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모두는 자기만의 길로, 자기만의 속도로 가는 사람들임을 깨닫고는..."
    이 문구 맘에 쏙 들어요!!

    보보님에게 9월에 좋은 일이 있기를
    기도드릴게요.
    늘 기도하고 있어요!!
    파이팅^^

    • 보보 2008.09.09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하게도 제게는 좋은 일들이 쏙쏙 생겨나고 있네요. ^^
      책에 대한 반응이 좋고, 존경하는 목사님으로부터 칭찬을 듣기도 하고, 사랑했던 목사님을 길을 가다 만나기도 하고, 보고 싶었던 중학교 때의 친구를 만나기도 하고, 괜찮은 등산화 하나를 장만하기도 했구요. ^^

      작은 일들이지만 어찌 감사한지... 어쩌면 감사한 마음이 가장 반갑고 고맙고 기쁜지도 모르겠습니다. ^^

  4. anne 2008.09.11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모세와 아론의 이야기를 들으며, 제사장의 직분과 다른 사람들의 직분이 다름을 보고서는, 내게 맡겨진 직분은 무엇일까라는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왕이면 내 그릇이 좀 컸으면은 좋겠다는 생각을 완전히 지우기가 힘듭니다.
    그러다가보니, 자꾸 비교도 하게 되고요.
    근데, 오늘 큐티중에
    나를 이대로 만드시고, 나를 보시고 좋아하신 하나님의 웃음이 생각났습니다.
    하나님도 다른 이들과 다르게 만드신 내 모습.
    하나님이 다른 이들과 다르게 주신 나의 은사.
    하나님이 다른 이들과 다르게 이끌어주신 나의 삶.
    이제 하나님 앞에서 only1인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입니다.

    다른 이들의 기쁨이 내 행복의 재료가 되는 삶이라.
    선생님을 잘 표현한 문장인 것 같아요.

    • 보보 2008.09.13 1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왕이면 내 그릇이 좀 컸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일단 네 그릇을 하나님이 사용하시기 편하시도록 깨끗하게 닦고 난 다음에 해도 충분할 것 같네. ^^ 이 가을에 한껏 성장하시길 기원한다!

      그리하여, 2009년은 더욱 성장한 네 모습을 보며 한없이 행복해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