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와우팀은 여러 가지 과제를 해야 합니다.
독서축제, 수업축제, 기습축제, 개인축제 등 여러 가지가 있지요.
이처럼 우리는 과제를 축제라고 부릅니다.
과제를 하고 난 후면 우리는 한 걸음 진보하고 성장하기 때문이고,
그 성장은 생일보다는 축하해야 할 일이라고 믿기 때문이지요.
(사실, 팀장인 저만 이렇게 생각하고 있을지도 모르지요. 호호. ^^)

한가위를 며칠 앞둔 날에 자유축제 하나를 내었습니다.
블로그를 들러 주시는 여러분들과도 나누고 싶어 이 곳에도 올려 봅니다. ^^
다음과 같은 과제였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족의 최대 명절 한가위가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한 해 동안 수고한 결실이 걷히고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가족 친지를 만나게 됩니다.

짧은 연휴의 아쉬움을 더욱 돈독한 가족애로 채워넣어야겠지요.


한가위를 뜻깊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매년 맞게 되는 명절이라 생각지 마십시오.

2008년 한가위는 일생에 단 한 번 있는 명절입니다.

내년의 한가위는 올해보다 한 살 더 먹은 상태로 맞게 됩니다.

우리가 할 일은 올해 내가 할 수 있는 가장 귀한 일을 하는 것입니다.


명절을 맞이하여 감사 인사를 드려야 할 분은 누구입니까?

따로 감사의 선물을 준비하여 마음을 전해야 할 분은 없으신지요?

명절에 가족에게는 어떤 선물을 할 건가요?

전화를 통해 안부 인사를 드려야 할 분들은요?

연휴 기간 동안 자신을 위한 선물도 준비하는 건 어때요?


이런 질문들을 생각하며 의미 있는 한가위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유축제입니다. 자유축제는 예절과 같습니다.

하지 않아도 상관 되지만 하면 더욱 좋은 것들입니다.

자유축제를 맘껏 하실 수 있도록 저도 작은 배려를 합니다.

이번 [다산선생 지식경영법]의 마감일은 이틀 후로 연기하겠습니다. ^^

그럼 다음 주 수요일 정오까지가 되겠습니다.


독서축제보다 가족이 더 소중하고,

가족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좋은 날이 다가오기에

이번 자유축제는 불가피한 것이었지요~ ^^


모두들 행복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와우팀장 Dream

*


이렇게 축제를 올렸더니
어느 팀원은 고향에 가지 않겠다는 결정을 철회하고
부모님을 따라 큰 집에 가기로 재결정을 내렸더군요. ^^
팀장의 의견을 존중해 주니 고마운 일이고
그에게 고향 방문이 더 중요하다면 기쁨까지 더해질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한가위도 아름답고, 의미있고, 기쁘길 기원 드립니다.

글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전문위원 (시간/지식경영 컨설턴트) hslee@eklc.co.kr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1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보리 2008.09.11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일보다 축하해야 할일..보리와우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선생님의 한가위도 아름답고, 의미있고, 행복하시길 소원합니다.

  3. 시골친척집 2008.09.11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짝짝짝!!~~
    '자유축제는 예절과 같다' 는 말..
    요즘은 명절의 어른 찾아뵘이 자꾸만 옅어져 가는것 같아
    좀 그랬는데 보보님의 과제물(?)로 재결정을 내린 분도 계시고...
    좋습니다!!~~~~

    • 보보 2008.09.13 13: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가위에 어울리는 닉넴을 가지신 분이 오셨네요~ ^^
      시골친척님도 의미와 행복 가득한 시간 보내시길 기원드려요.
      짧은 연휴지만 따뜻한 시간만큼은 길고 진하기를...

  4. anne 2008.09.11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5번'봄'
    제가 좋아하는 몇 안되는 클래식 중 하나입니다.
    말년에 청각장애로 괴로워하던 베토벤이 자신의 처지와는 다르게
    오히려 더 밝은 곡을 썼다는..
    춥고 시린 겨울이 지나면, 화창한 봄이 올것이라는 희망을 담은 곡이지요.
    (이거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나와요. 드라마가 바보상자만은 아닌가봐요)

    나의 겨울을 나게 해주는 것은 가족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타락을 못하는 이유는 아버지의 흰 머리때문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고요.
    내일이면 집으로 갑니다.
    선생님의 축제과제때문에 창연와우도 멋지고 행복한 기대를 안고 갑니다.
    우리 가족에게 더 멋진 추억을 안겨주고 싶다는 소망을 가지고 말입니다.

    아..행복해요!

    • 보보 2008.09.13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쯤이면 고향 안동에 있겠구만. ^^
      가족의 사랑 만끽하며 푹 쉬고 섬기다 오숑.
      더욱 밝은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