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My Story/끼적끼적 일상나눔

기기 부담감을 아시나요?


2월 10일은 이번 브라질 여행에서의 첫 강연이 있는 날이었지요. 코윈(KOWIN, 세계 한민족 여성 네트워크)이란 단체에서 주최한 강연이었습니다. 강연을 진행시킨 결정적인 역할은 솔개 와우분들이 해 주셨지요. 자주 올 수 없는 곳인 만큼, 솔개와우들은 제 이야기를 다른 사람들과 함께 들을 기회를 마련해 주신 겁니다. 동시에 너무 많은 강연 일정이 될까 봐 적절하게 조절하시느라 애를 쓰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고맙고 기쁜 일입니다. 이것은 조금은 부담스러운 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싫지 않은 부담감입니다. 오히려 반갑고 고마운 부담감입니다. 내가 너를 믿는다, 라는 말을 들을 때 느끼는 기분 좋은 부담감이니까요. 어쩌면 기쁜 책임감이라는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부담감이라 표현한 것은 강연이 사람들 앞에 서야 하는 일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람들 앞에 서고 난 후에는 이런 저런 피드백이 있기 마련이니까요. 오늘 강연 참 좋네, 라는 호평에서 에이 시간 아까웠어, 라는 악평 사이의 어떤 피드백을, 강연이 끝나고 듣게 됩니다.

그러니 강연은 다소 긴장되는 일입니다. '책임감 + 긴장 = 기분좋은 부담감'이 된 것 같습니다. 사실, 한국에서는 별로 느끼지 않는 부담감이 이곳에서는 조금 더 진해집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우선은 제가 한국에서 왔다는 그 단순한 사실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종종 주변에 있는 것보다, 멀리 있는 것을 귀하게 여깁니다. 단지 멀리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그럴 수 있습니다. 막상 가 보면, 내 주변의 것보다 별로인 경우도 있지요. 만약 멀리서 온 어떤 것이 훌륭했다면, 멀리 있는 것이어서가 아니라, 그것 자체가 훌륭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교훈 하나를 깨달을 수 있습니다. 고귀한 것이 드물다는 사실입니다. 드물기에 귀한 것이 아니라, 고귀해서 드문 것입니다. 그러니 고귀함을 찾으려면 멀리 갈 것이 아니라, 고귀한 것을 알아채는 눈을 가지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멀리서 왔으니 잘할 것이라 기대합니다. 그렇지 않지요. 이곳 상파울로에도 강연을 잘 하는 분들이 있을 겁니다. 만약 제 강연이 훌륭했다면 그것은 제가 한국에서 와서 그런 것이 아니라, 제가 강연을 잘 하기 위해서 재능을 부지런히 갈고 닦았기 때문일 겁니다.

부담감의 또 다른 원인은 제가 와우팀을 대표한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코윈에서 강연이 시작되기 전, 코윈 회장님께서 솔개 와우분들을 일으켜 세워 청중에게 소개해 주셨습니다. 공을 나누는 따뜻한 배려였지요. 그 순간에 저는, '어이쿠야, 오늘 강연 잘 해야겠구나', 하고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혹여나 강연을 말아 먹으면(저는 이렇게 표현한답니다) 제 이름 석자를 흐리는 것이 아니라, 솔개 와우분들에게도 죄송한 일이 되니까요. 그래서 강연을 시작하며 농담 반, 진담 반의 말로 다음과 같이 시작했지요.

"여러분들은 여기에 왜 오셨습니까? 무지 더운 날에, 식사도 제대로 못 드시고 오셨을 이 시각에 무엇을 얻고자 여기에 찾아 오셨습니까? (몇 분께서, 행복해지려고요, 라고 대답하셨지요.) 저는 원래는 별다른 목적이 없다가 회장님께서 와우팀원들을 소개하신 것을 보고서 목적이 생겼습니다. 그것은 와우팀원 분들이 강연 끝나고 이 강연장을 뿌듯하게 빠져나가도록 만드는 강연을 해야겠구나, 하는 목적입니다."

많이 웃으셔야 하는 순간에, 1/3 정도만 웃으셔서 다음 이야기로 얼른 넘어갔지만, 절반 정도는 제 진심이기도 했지요. 브라질에서의 강연은 늘 와우팀원들이 함께 해 주시고, 실제로 그 분들의 주최로 강연이 열리는 것이기에, 저는 와우팀을 대표한다는 느낌으로 연단에 섭니다. 한국에서의 강연은 모두 제 이름을 보고 의뢰한 것이니 부담이 덜합니다. 허나, 와우팀장의 이름으로 하는 강연은 부담감이 팍팍 느껴집니다. 분명 부담이 되는 일이지만, 으것은 신뢰의 다른 이름임을 알기에, '쁘고 분 좋은 부담감'입니다.

제가 말하고 있는 이런 부담감을, 유치하긴 하지만 '기기 부담감'이라고 하죠. 이것이야말로 사람을 키우는 힘이 아닐까요? 한 가정의 가장이 느끼는 것도 이와 비슷한 것이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아빠를 신뢰하고 따르는 아들 딸을 보는 것은 행복인 동시에, 녀석들을 잘 보살펴야 한다는 어떤 책임감을 느끼게 됩니다. 이것이 기기 부담감인 것입니다. 기기 부담감은 주고받음의 관계에서 옵니다. 신뢰와 애정을 받을 때, 기기 부담감을 느끼게 되고, 그래서 더 좋은 것을 주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좋은 것을 준 사람이 멋진 일을 한 것인지, 신뢰와 애정을 준 사람이 멋진 일을 한 것인지 헷갈리게 됩니다. 사실, 서로가 서로를 도운 것이지요.

어제 코윈 강연은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제 발음이 몇 번 버벅댄 것을 제외하면, 저도 만족스러웠고 오셨던 분들도 흡족해하신 듯 합니다. 매우 기뻤고 기분이 좋았습니다. 저는 강사로서, 브라질 교포들은 청중으로서, 우리는 서로가 서로를 도왔던 날입니다. 기기 부담감을 주신 솔개와우분들과 몇 분의 지인들 덕분에 제가 보다 좋은 강연을 진행할 수 있었으니까요. 고맙습니다. 어제 제가 받은 모든 칭찬과 영광은 사실, 여러분들과 나눠 가져야 하는 것입니다. 저는 이 말을 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저를 신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모든 것이 참 고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 자기경영지식인/ 와우팀장 이희석 hslee@eklc.co.kr

'™ My Story > 끼적끼적 일상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 가지 질문  (2) 2011.03.03
생일 선물받기의 어려움  (2) 2011.02.16
어제의 나를 뛰어넘는 법  (2) 2011.02.01
꿈꾸는 자가 가져야 할 태도  (6) 2010.12.14
생애 첫 그림을 그리다  (14) 2010.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