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내가 알고 지내는 사람 중에 가장 행복한 사람은 나의 선생님이고,
둘째로 행복한 사람은 바로 저입니다.

하하하. 나는 이런 자뻑(^^) 모드로 살아가는 행복한 사람입니다.
자뻑 모드는 잠잘 때에도 밥 먹을 때에도 늘 ON 상태입니다.
슬플 때에도, 그리울 때에도, 고독할 때에도 ON 일 수 있음이 신기합니다.

오늘 아침에도 행복했습니다.
와우팀원 한 명이 제게 의논할 일이 있다고 출근 전의 이른 시각에 저를 찾아 주었기 때문입니다.
그에게 몇 마디를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나를 찾아주는 녀석이 있다는 사실에 행복했지요.

집으로 돌아오니 행복이 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와우팀원이 제 댓글에 댓글을 달아주었더구요. (블로그가 아닌 와우카페에)
만나서 얘기 나누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나를 선생이라 불러 주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얘기 나누고 싶은 존재라는 사실이, 선생이라 불러주는 분이 계신다는 사실에 행복했지요.

멀리 있어 만나지 못하는 그에게 긴 글을 하나 써서 보냈습니다.
그가 얼마나 놀라운 재능을 가진 사람인지에 대한 제 생각을 적었지요.
아주 정성스럽게 적었고 지금까지 관찰해 온 결과를 몽땅 담으려 노력했지요.
이렇게 말하니 대단한 것 같지만 그저 하나의 글에 불과함을 압니다.
제 통찰력이 짧은 아쉬워했지만, 그에게만이라도 특별한 글이 되면 더 바랄 것도 없지요. ^^
누군가에게 의미가 될 가능성이 있는 글을 쓸 수 있었던 시간들에 행복했지요.
오랫동안 지켜 볼 수 있었던 시간이 주어졌다는 사실에 고맙기도 했구요.

그저께는 와우팀원이 초대해 준 클래식 공연을 하나 보았습니다.
소박한 몇 가지의 소원을 다시 품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오늘 점심 시간에는 마음이 잘 통하고 상대를 잘 배려하는 사람과 식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오랜만에 만나는 것이라 반갑고 함께 시간을 보낼 생각을 하니 즐거워집니다.
내일은 충남 당진으로 강연을 하러 떠납니다.
나를 불러 준 곳으로 가는 것이니 이 역시 행복한 발걸음입니다.

이 모든 행복한 사건들이 나를 둘러싸고 있지만
베풀며 살고, 가족과 내 곁의 사람들에게 정성을 다하고,
그 어떤 사람에게도 아픔을 주지 않는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하여
홀로 행복한 사람이 아니라 더불어 행복을 누리는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글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전문위원 (시간/지식경영 컨설턴트) hslee@eklc.co.kr





Posted by 보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골친척집 2008.11.04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보님은 너무도 행복한 분이시군요
    행복바이러스를 많이 많이 퍼뜨리세요~~~^^

    • 보보 2008.11.0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내 주신 격려에 감사 드려요.

      한동안, 내가 정말 행복한가, 싶어 스스로를 돌아봤어요.
      혹 부정적 현실을 덮어둔 채 스스로에게 최면 비슷한 작업을 행한 건 아닌지 들여다 보기도 했지요.

      결과는, 나는 행복하다, 였습니다.
      결과가 있다면 원인이 있을진데, 앞으로 몇 편의 글에서 그 원인도 한 번 적어 보려구요.
      감사, 감탄, 직면, 관찰 등이 그 이유였습니다.

      격려에 힘입어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

  2. 박상 2008.11.04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습니다. 내가 아는 당신은....너무나 부러운 친구 입니다. 부럽습니다.

  3. 똔지 2008.11.04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석아~~ 나도 네가 너무너무 부럽다.
    내 문자는 그때 받았느뇨~ 답문자도 안보내다니... 이런!!
    오늘 날씨가 너무 화창하니 좋다~ 뛰쳐나가서 드라이브 하고싶다.
    늘 행복 스위치가 ON인 이희석, 너무 부럽네...

  4. pumpkin 2008.11.05 0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을..
    우리 삶의 여정에서..
    스승으로 만난 우리는..

    바로 선생님이..
    우리 선생님여서..
    그래서..더 행복한 우리입니다..

    오늘은 행복으로 가득채워지는 하루네요..

    선생님과..
    우리 와우에게..
    언제나 주님의 축복이 가득 넘쳐나길 기도드립니다..

    와우여서 행복한...
    펌킨 Dream~

    • 보보 2008.11.06 1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이래서 저의 기쁨이 더욱 커진답니다.
      이리도 저를 아껴 주시고 응원해 주시니...

      와우팀장이어서 행복한 보보 올림

  5. 유나인 2008.11.05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주 주일에 학습세례를 받았어요.
    6개월 후에 정식으로 세례를 받게 되고요.

    순차적으로 삶이 정돈되어 가는 느낌이에요.
    오랜 방황의 끝에 찾아오는 안정감...

    내가 뭔가 하려고 들면 금세 맥이 풀리고 지치는 일들이
    주님께 맡기고 기다리고...
    그러한 과정에서 삶의 참된 깊이를 깨달아갑니다.

    모든 것은 '주님이 하신 것' 이겠죠.

    죄의 반대는 선함이나 착함이 아닌 은혜라는 것...
    늘 회개 하면서 은혜를 갈구하는 요즘입니다.

    홀로 행복이 아닌 더불어 누리는 행복^^
    오늘은 이 말을 한참 묵상하게 되네요.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 보보 2008.11.06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제게 가장 큰 영적 도전을 주는 사람은 나인님입니다.
      종종 글을 올려 주실 때마다 영적 성장의 자기 경험을 들려 주시니.

      나인님의 글을 읽고서 저는 기도 한 번을 더 갈망하고 성경 한 장을 더 읽게 되네요.
      바로 당신의 선한 영향력 덕분입니다.

      이를 두고 "주님이 하신 일"이라며 겸손을 잃지 않으실 당신을 축복합니다~!
      당신의 믿음이 더욱 깊어지시길 기도합니다. ^^

  6. 세계평화 2008.11.05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선생님! 저도 석~ 라인 할래요~^^*

  7. anne 2008.11.07 14: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팀장님이 아니라 선생님이라 부르냐고 하셨었지요?
    먼저 삶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
    더도말고, 덜도말고
    딱 한보 앞을 걸어가시는 사람.
    이끌어주고, 때로는 기다려주어
    끝내 다른 이들과 함께 걸어가고 싶어하시는 사람.
    선생님.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오늘 정말 의논드리고 싶은 일이 생겼는데...
    서울에 아니계시니...조만간 찾아뵐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