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월요일 아침.
음악이나 듣고 싶다.
침대에 누워 책이나 읽고 싶다.
오늘도 어제처럼 휴일이었으면 좋겠다.
그냥 하고 싶은 일을
몇 시간 동안 할 수 있는 그런 자유로운 날이었으면 좋겠다.
 
책장을 들여다보아 읽고 싶은 책 한 권 꺼내어
몽촌토성으로 들고 가 책을 읽다 오고 싶다.
이문세, 김광석, 이승철, 변진섭의 노래를 들으며
의자에 기대어 잠들다 음악 듣다가를 반복하고 싶다. 

이것은 소박한 나의 소원들이다. (어쩌면 게으름이다. 비가 왔기에. ^^)
'해야 하는' 의무를 다하지 못한 이들에게
'하고 싶은' 소원을 할 수 있는 자유로운 시간이 주어지지 않는다.
중요한 의무라면 성실을 발휘하여 완수해 내야 한다.
시간이 많다고 미뤄 두면 자유가 필요할 결정적일 때
의무에 휩싸여 가슴이 답답하게 된다.
가슴을 벅차게 하는 것은 소원과 그 소원이 이뤄지는 것이다.

나의 소원들을 펼쳐 나가기 위해
오늘 주어진 '해야 하는' 일에 뛰어든다.
오늘은 강연이 있는 날이다. 열심히 준비해야지.
한 권의 책을 1/2 정도는 읽어야 하는 날이다. 열심히 읽어야지.

해야 하는 일을 미루지 않으면 자유로운 시간이 찾아든다.
성실하여도 그 시간이 찾아오지 않는다면 다음을 점검해야 한다.
- 나는 효과적으로 일하고 있는가? (꼭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는가?)
- 나는 생산적으로 일하고 있는가? (목표를 달성하고 있는가?)
- 나는 효율적으로 일하고 있는가? (불필요한 과정없이 신속히 처리하는 방법을 알고 있는가?)

세 가지 질문에 모두 Yes, 라고 대답해도 자유로운 시간이 찾아들지 않는다면
당신에게 주어진 일이 너무 많은 것이다. 
나도 종종 그럴 때가 온다. 방법은 하나다. 일을 줄이는 것이다. 
주의할 점은, 위의 세 가지 질문을 통과하지 않은 채 일을 줄이면
직장에서 무책임하다거나 이기적이라는 말을 들을지도 모른다는 점이다. 
No 라는 답변을 했다면 그들의 지적은 일정 부분 정당하다.

감상에 빠져들길 좋아하는 나다.
동시에 의무에도 즐겁게 빠져드는 법도 알아가는 중이다.
노하우의 핵심은 몰입의 즐거움을 느끼는 것,
다른 이들을 섬기는 기쁨을 깨닫는 것,
일을 효과적, 생산적, 효율적으로 처리할 때의 성취감을 맛보는 것이다.

놀라운 것은 의무에 빠져드는 법과
소원에 빠져드는 법이 놀랍도록 비슷하다는 점이다.
보다 많은 실험 후에는 똑같다는 말을 하게 될 날이 올까?

[덧] 당신의 집중업무 시간이 몰입의 즐거움으로 넘쳐나기를~!


: 한국리더십센터 이희석 컨설턴트 (자기경영전문가) hslee@eklc.co.kr

'™ My Story > 거북이의 자기경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균형  (6) 2009.10.07
사랑스러운 나의 삶  (1) 2009.10.01
의무와 소원의 균형  (2) 2009.07.27
나만의 공간, 나만의 시간  (6) 2009.07.02
영적 에너지원에 접속하기  (7) 2009.06.21
현실을 직시하기  (0) 2009.06.17
Posted by 보보